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 2017년도 전문가 대상 동반성장 설문조사 결과등록일 : 2017-04-26  |   조회수 : 262

학계 전문가, 동반성장 정책 강화 필요 응답
- 2017년도 동반성장 설문조사 결과, 동반성장위원회, 새로운 역할 위해 위상강화 필요 -


□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는 26일 학계와 연구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도 전문가 대상 동반성장 설문조사』에서 전문가 10명 중 8명이 동반성장 정책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앞으로 동반성장을 강화(87%), 현행 유지(10%), 축소(3%) 순으로 나타났다.

 ◦ 동반성장을 위해 기업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는 ‘공정한 거래질서 준수’가 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동반성장 실천 노력’(22%),‘인력·기술개발 등 협력확대’(19%), ‘기업의 경쟁력 확대’(16%)로 응답했다. 이에 대해 동반위는 “전문가들은 공정거래확립이 동반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이것은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 대·중소기업간에 소위 ‘갑을문화’가 남아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 동반성장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40.4%),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24.5%), ‘국가 경쟁력 제고’(17.3%), ‘대·중소기업 격차 해소’(13.0%), ‘대기업의 경쟁력 제고’(4.8%)순으로 응답했다.

 ◦ 기업들의 동반성장 노력은 5점 기준으로 봤을 때 대기업이 2.79점, 중소기업이 3.08점으로 나타나, 전문가들은 중소기업의 노력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대기업은 우수(21%), 보통(40%), 미흡(32%)으로 나타났고, 중소기업은 우수(27%), 보통(50%), 미흡(19%)으로 조사되었다.

 ◦ 지난 6년간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 기여도에 대한 조사에서 전문가의 14%가‘매우 그렇다’, 51%가‘그렇다’, 30%가‘보통이다’, 4%가‘그렇지 않다’로 조사되었다.
  - 그 중에서 전문가들은‘동반성장 문화 확산’(56%),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28%), ‘동반성장지수 산정·공표’(16%)순으로 동반성장위원회의 사업에 대한 평가를 나타냈다.

 ◦ 앞으로 동반성장 활성화를 위한 추진분야로는 ‘성과의 공정한 배분’이 29%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다.
  - 이어, ‘대·중소기업간 격차 해소’(23%), ‘대 소기업간 갈등 조정’(21%), ‘일자리 창출’(14%), ‘관련제도 마련’(6%), ‘정부에 정책건의’(6%)순으로 나타났다.
  -‘동반위 발전을 위해서는‘사업개발 등 새로운 역할 모색’(36%), ‘인지도 제고 등 위상강화’(30%), ‘각계의 다양한 의견 청취’(15%), ‘제도 및 추진실적 홍보’(11%), ‘직원 역량 및 전문성 제고’(7%)순으로 나타나 전문가들은 위원회가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여 위상강화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 이번 설문조사결과에 대해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은 ‘4차 산업 융복합시대에 한국경제의 뉴 노멀 탈출과 대도약을 위해 동반성장의 필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며 “동반위가 민간자율합의기구로 성장하여 선순환 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과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2017년 2월 15일부터 3월 15일까지 한 달간 실시했으며, 170여명의 학계·연구계 전문가에게 객관식 설문을 통해 면접 및 이메일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