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 2017년 동반성장 대토론회 개최등록일 : 2017-04-12  |   조회수 : 219

2017년 동반성장 대토론회 개최
- "동반성장과 중소기업"을 주제로 열띤 토론 -


□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는 한국중소기업학회(학회장 이정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와 공동으로“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주제로 4월 13일 오후 2시부터 중소기업중앙회 릴리홀에서 동반성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 이정희 중소기업학회장은 개회사에서 “당면한 우리 경제의 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동반성장이 필수적이며,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전략과 실천 방안을 모색하고,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가속화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대토론회는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밝혔다.

 ◦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저성장 저고용이 보편화된 뉴노멀시대에 있어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고 시장을 확대하려면 상생협력의 동반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산업화시대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제로섬 기업생태계문화를 상호 윈윈의 포지티브 섬 협력문화로 바꾸어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융복합 물결에 중소기업이 빨리 적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수규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격려사에서 “소수의 대기업이 성장의 과실을 독점한 결과, 대기업에 쏠린 국가자원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옭아매는 낙수의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고 밝히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플랫폼 안에서 함께 성공할 수 있는 민간주도 플랫폼을 구축하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역설하였다.

□ 기조강연에 나선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우리 경제가 경제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업생태계를 건강하게 복원하는 동반성장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제하고, “변화된 경제환경에 따라 중소기업의 역할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고 대·중소기업간 상생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김세종 중소기업연구원원장은 “중소기업과 신 산업생태계 육성”이라는 제목의 발표에서 최근 기업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파트너십에 기초한 동반성장 방안을 제시한다.

□ 두 번째 주제발표는 동반성장위원회 강재영 운영국장이 나서 “그동안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에 주력해왔고 어느 정도 성과가 있었으나, 더욱 진전된 동반성장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동반위 위상강화와 동반성장 인프라 확충에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 이어진 토론에서는 이장우 경북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경만 중기중앙회 본부장, 이형오 숙명여대 교수, 조덕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회장, 현진권 자유경제원장이 패널리스트로 참여하여 동반성장의 성과와 미래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펼치게 된다. (끝)